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동대문 동북화과왕
    맛집 2008. 11. 8. 11:59

     

    동대문운동장역 근처에 위치한 東北火鍋王.

     

     

    언젠가부터 남몰래 사모하게된 케케케님의 소개를 보고 언젠가 꼭 한번 가보고 싶었던 곳이다.

    [ 맛짱 케케케님의 글은 여기 ]

    지금보니 1년도 더 된 글이구나...

     

    노친네는 얼마나 가보고 싶었는지

    "여기 가는날에는 내가 다 쏜다!"

    고 까지 했다니깐.

    그 쫀쫀한 노친네가말이지...

     

    지금 사는 금호동에서 그리 먼 것도 아닌데 그동안 못갔었던 이유를 잘 모르겠다.

    (게다가 이곳으로 이사오기전에는 바로 동대문운동장역 근처에 살고있기까지 했었는데 말이다...)

     

    그러던 어느날,

    드디어 그날이 오고야 말았다.

    쿠궁!

     

     

     일단 무조건 양꼬치부터 고고씽!

    술은 중국집이니만큼 당근 칭따오를...

    간단히 한병씩만 먹으려고 했는데 이거... 병이 쫌 크다~ ㅋ

     


    히야~

    이게 1인분이고 금액은 7천원이다.

    크아~ 싸다싸~!!!

     

     

    발라먹는 양념들...

    각각 이름들은 잘들 모르겠고,(맨 왼쪽이 쯔란이란 것 밖에는...)

    가운데 빨간건 카레향이 약간 나는것 같기도 하고...

    암튼 갠차늠~ ^^

     

     

    잠시후 참숯불이 나오고 이렇게 살살 구워 먹으면 된다.

    실은 예전에 상하이에 한번 갔을 때 중국 특유의 향신료 때문에 고생을 했던 적이 있어서

    이거 혹시 또 입맛에 맞지 않는건 아닌가 내심 걱정했었었다.

    먹어본 결과는...

    음...

    늙어서 입맛이 변한건가?

    졸~ 맛있다.

    약간 중국에서 맛봤던 향이 있긴 하다.

    아무래도 쯔란 향 같은데 맛은 굿이다. 

     

     

    꼬치를 먹고 빈 꼬챙이가 생기면 같이나온 마늘을 꼬챙이에 꿰어 구워먹는다. 맞겠지?

    머 암두 안갈켜 줘서 잘은 몰겠지만, 설마 그 통마늘을 손으로 까서 생으로 먹으라고 줬겠어? ㅎ

    마늘은 구우면 순한 감자가 된다.

    고기랑 같이 먹으니 더 좋다.

     

     

    가게 간판불을 끄는 것 같아 얼른 주문한 북경식 탕수육 궈바러우.

    그 유명한 궈바러우를 면전에 접하니 감개가 무량하다.

    생긴건 꼭 동그란 뻥튀기를 잘라 놓은것 같다.

    고기가 들어있을까 싶을정도로 얇고 비쥬얼도 특별할 게 없다.

    맛은 쿠헐... 왕 좋다.

    소스가 좀 달지만, 그 단맛이 싫지가 않네.

    확실히 늙긴 늙었나부다... T.T

     

     

    노친네랑 둘이서 좋다고 왈왈거리며 먹다보니 사장님이 이런 써비스도 내주셨다.

    니 찌아오 션 머 밍쯔? ( 너 이름이 머니? )

    페이지 번호를 달아놓아야 할법한 두꺼운 메뉴판을 팔랑팔랑거리며 뒤적거려 겨우 찾아냈다.

    (근데 오래되서 잘 기억이 안난다... T.T)

    아마도 마른두부야채무침 비슷한 거였을거다.

    암튼 말린 두부를 얇게 뽑아 야채랑 버무린 무침으로

    야채의 식감과 두부의 식감이 어우러져 보기보다 훌륭한 안주거리가 된다.

    맥주 안주로 참 좋을듯.

     

    크아~

    겨우 몇개 먹었을 뿐이지만,

    중국음식에 대한 자신감이 좀 생겼다.

    이런 분위기라면 중국식 샤브샤브인 훠궈에도 한번 도전해볼만 할 것 같다.

    설마 중국에서처럼 오리혓바닥까지 나오는건 아니겠지?

    그 때 두개나 먹긴 했었지만 정말 온몸이 쭈뼛쭈뼛해지는 그 끔찍한 느낌...

    그 오독오독한 오리 혓바닥을 씹으면서 느꼈던 이국땅에서의 낯설은 감정이 쪼꼼 그립긴 하다.

     

    암튼 오랫동안 기다린만큼 보람찬 야식이었다.

    조만간 재습격해야징~ ^^

    댓글 7

© ZNOFLO